번   호   12039 조   회   750
이   름   박초풍 날   자   2017년 08월 17일 20시 40분
제   목   헐버트의 거북선 모형 (1903년 제작 추정)
안녕하세요.

이제 글 올리기도 잊어버렸네요~
개점폐업상태로 7년 가까이 되어 갑니다.
언제가 다시 바다로 돌아갈 날을 기약하며 문을 닫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금요일 서울에서 의미있는 거북선 모형을 공개했습니다.
기사들을 소개 할 방법을 몰라서...
관심있는 분들은 헐버트거북선을 검색하면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거북선을 연구하시는 분이라면 그 동안 조사한 12 페이지의 리포트를 보내드릴 수 있습니다. 저의 메일은 windychon@hotmail.com 입니다.
헨폰은 011-9543-2413

점포주 박초풍 올림------------------------------------------------------


1 1 4년만의 귀환, 이것이 바로 ‘헐버트 거북선’
신동립 기자 | reap@newsis.com
등록 2017-08-11 14:17:48 | 수정 2017-08-11 14:46:30
【서울=뉴시스】 신동립 기자 = ‘헐버트 거북선’이 미국에서 돌아왔다. 11일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묘원 기독교선교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호머 B 헐버트(1863~1949)
박사 68주기 추모식에서 소장자 전우홍씨가 공개했다.
1904년 미국 세인트루이스 세계박람회에서 선보이려고 1903년 헐버트가 한성전기 기술
자들과 함께 제작한 길이 140㎝·폭 40㎝짜리 모형이다. 당시 전시는 불발됐다. 해양전시
관을 필리핀이 독점계약했다는 이유로 세인트루이스박람회 측이 출품을 막은 탓이다.
헐버트는 1899년 6월 미국 월간 ‘하퍼스 매거진’에 ‘코리안 인벤션스’라는 제목으로 조선
의 5대 발명품을 소개했다. 금속활자, 거북선, 현수교, 폭발탄을 조선이 세계 최초로 발명
했다고 알렸다. 한글의 우수성이 세계 제일이라며 역시 발명품에 포함시켰다. 이 글에서
헐버트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때 일본군에 대항하려고 ‘아이언크래드(철갑선)’를 만들
었으며 모양이 거북을 닮아 ‘거북선’이라고도 불린다고 썼다.
【서울=뉴시스】 헐버트 거북선 모형
헐버트 거북선 모형(코리안 터틀 보트 모델 벤치 메이드)은 3층으로 돼있다. 열리는 창, 갑
판으로 통하는 사다리, 마루판이 있다. 선수미의 미닫이 문과 고물에는 비둘기 꼬리(船尾
虛欄)를 표현했다. 청동 대포는 나무수레(童⾞) 위에 놓여 있고 모든 창문은 개별적으로 작
동되며 닻에는 쇠사슬이 달렸다. 왜군이 다가오면 파도의 움직임에 따라 용머리가 끄덕여
져 사나운 용처럼 보이도록 했다.
미국의 경매사이트에서 2006년 헐버트 거북선을 낙찰 받은 해양유물수집가 전씨는
“1895년 조선 수군이 폐지기기 전 실존한 거북선 혹은 잔해들은 외국 선교사나 외국 배에
의해 사진이나 도면으로 남겨졌을 것이다. 흥선대원군이 1871년 신미양요 때 거북선 몇
척을 만들라고 명했다는 기록도 헐버트 회고록에 있다. 이 모형선은 전문 제작자가 도면이
나 사진을 보고 만들었을 것이다. 일반인이 상상으로는 만들 수 없을만큼 정교하다. 당시
한성전기 엔지니어팀은 미국에서 전차를 부품형태로 가져와 서울에서 조립하기도 했다.
이 거북선 모형은 헐버트의 구상으로 한성전기 엔지니어팀이 만들었다고 추측한다”고 밝
혔다.
부산으로 들여온 지 10년만에 헐버트 거북선의 존재를 전하는 것은 “임진왜란·정유재란
(1597)과 충무공전서(1795)의 거북선 두 가지에 국한해 거북선의 형태가 연구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이물, 거북머리와 철침 및 활·포·노 구멍, 거북등을 제거한
갑판 내부
【서울=뉴시스】 현측(왼쪽), 활 쏘는 현창·포혈·노젓는 구멍. 내부, 포와 갑판 밑에 노 젓
는 반(½) 갑판·사다리
고 해도 과언이 아니므로 아직 확실한 고증이 기초되지 않았고, 학자들이 주장하는 노와
현란(舷欄) 등 기존의 거북선 형태와 차이점이 많기 때문”이다. 전씨는 해군 경비정장 출신
으로 미국해군 해상수송사령부에서 일하고 있다.
한편 미국인인 헐버트는 1886년 대한제국 때 첫 서양식 교육기관인 육영공원 교사로 우리
나라에 왔다. 1890년 세계사회지리 한글 교과서 ‘사민필지’를 내고 한글의 우수성을 세계
에 알렸다. “문자사에서 한글보다 더 간단하게, 더 과학적으로 발명된 문자는 없다”고 확언
했다. 고종의 헤이그 밀사 파견을 도왔고 미국에서 항일독립운동을 했다. 일제에 의해 쫓
겨난 뒤 1909년 미국에서 집필한 ‘대한제국 멸망사(더 패싱 오브 코리아)’ 서문에 “나는
1800만 한국인들의 권리와 자유를 위해 싸웠으며 한국인들에 대한 사랑은 내 인생의 가장
소중한 가치”라고 적었다. 1949년 7월29일 광복절을 앞두고 이승만 대통령 초청으로 왔
다가 8월4일 별세하기 직전 “웨스터민스터 사원보다 한국에 묻히고 싶다”고 유언했다. 8
월11일 최초의 외국인 사회장이 치러졌다. 이듬해 3월1일 건국공로훈장 태극장(독립장),
2014년에는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됐다.
     

  전체 : 11914개 현재 페이지1 / 1192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선택
11914   Frying Alabama! 박초풍 17.11.19 9
11913   FSM에서 일본 치치섬으로 가는 항로 박초풍 17.11.19 10
11912   미국친구로 부터 박초풍 17.11.13 44
11911   태평양 폰페이섬을 다녀와서 박초풍 17.11.13 55
11910   직업 선택으로 괜찮은 건지? 그린 17.11.09 108
11909    대형 요트 박초풍 17.11.13 58
11908   BPA, 김 선생님 박초풍 17.10.27 196
11907   감사합니다 김유진 17.10.27 189
11906   크리스탈 정 욕지도 입항소식 이민언 17.10.06 425
11905   내 마음 어지럽히는 빗줄기 이민언 17.10.04 409
 [1][2] [3] [4] [5] [6] [7] [8] [9] [10]   Next ▷
 

KisaBoard FREE v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