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   호   12003 조   회   2776
이   름   이민언 날   자   2017년 10월 04일 08시 28분
제   목   내 마음 어지럽히는 빗줄기
즐거운 중추절을 맞이하여 요트 님들의 가댁에 행복이 듬뿍하시기를 바랍니다.

저는 지난 주 토요일 크리스탈 정을 통영마리너에서 욕지도로 이동할려고 했으나 우천으로 부득이 5일(목) 욕지도로 항해하기로 했습니다.
우천 덕분에 미수동 찜질방에서 1 박 중 창가로 바다만 바라보고 핸드 폰으로 주간예보를 짬짬이 해상날씨를 확인 하였으나 5일 출항이 될련지 모르겠습니다.

내 마음 어지럽히는 빗줄기

가야 할 길은 천리 길인데
비가 주룩주룩 오니 어찌 할까
이 놈의 빗줄기가 종일
내 마음 어지럽히네

하늘이 참으로 무심하시네
향불 피우고 빌면서 자고 나면
비구름 쓸어갈지

오랜만에 구등산에 올라
활짝 핀 꽃봉오리도 보고
싱싱한 자연산 도다리 회 맛 볼거라
기대가 태산 같은데

와락 내 마음 알아주듯
어느새 해상예보는 진해만 뱃길
서남쪽으로 뚫려 있다 하네

성급한 마음으로 무작정 떠나면
벌써 칠전도에 와 있을 것이라
흰 돛 펄럭이기 전
몸을 요트에 떠밀어 실어넣고
그냥 파도처럼 흘러 갈 것이라

해 저물기 전 칠전수도에 닿아
물안마을 안골 갯가 민박집에서
슬잔 띄워 한 잔 술로
흠뻑 취할 생각만 하리라

사십대 중반에 쓴 글이지만 지금도 이전과 같이 항해 전 설레이는 마음이고
소학교 시절 소풍전 날 잠을 못 이루는 둥둥거리는 해맑은 마음 뿐입니다



이번 항해는 아우렐리아 김 선장님 , 연대 이 교수님은 이번에 파이롯트 하우스가 있는 아담한 Albatrosser26을 구입하여 욕지도로 함께 처녀출항하게 되었습니다. 두 분의 요트는 욕지도 북서쪽 청보리캠핑장 앞 폰툰에 정박합니다.

     

  전체 : 12107개 현재 페이지1 / 1211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선택
12107   선부(船夫)의 시름 이민언 18.03.21 291
12106   떠나는 흰 돛단배 이민언 18.03.21 283
12105   귀항하는 항로는 잊지 않도록 이민언 18.03.18 323
12104   36피트 UFO 카다마린 오바다상 오리무중 이민언 18.03.18 350
12103   잊혀진다는 것은... 윤캡틴 18.02.23 706
12102   Frying Alabama! 박초풍 17.11.19 1931
12101   FSM에서 일본 치치섬으로 가는 항로 박초풍 17.11.19 1773
12100   미국친구로 부터 박초풍 17.11.13 2146
12099   태평양 폰페이섬을 다녀와서 박초풍 17.11.13 2135
12098   직업 선택으로 괜찮은 건지? 그린 17.11.09 2509
 [1][2] [3] [4] [5] [6] [7] [8] [9] [10]   Next ▷
 

KisaBoard FREE v3.0